> 사람들 > 사람들
이유민 순천향대 교수,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국내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상태’를 최초로 연구
박기랑 기자  |  pws21@hanmail.ne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0  09:15: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이유민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이유민 순천향대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5일부터 8일 까지 스코틀랜드에서 개최된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European Society for Paediatric Gastroenterology, Hepatology and Nutrition; ESPGHAN)’에서 ‘젊은 연구자상(Young Investigator Award)’을 수상했다.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 ‘젊은 연구자상’은 소아소화기 영양분과 전문 과정을 거친지 10년 이내의 젊은 연구자들 중에서 뛰어난 연구 결과를 발표한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유민 교수 공동 연구팀(양혜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은 최근 발표한 논문 ‘국내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상태 조사(Nutirtion day survey on nutritional status of hospitalized children in Korea)’에서 전국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불량 위험 정도를 최초로 파악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연구 결과, 내과계 환자는 외과계 환자보다 입원 당시에 영양 결핍이 많았고, 외과계 환자는 입원 기간 중에 금식 상태가 지속되어 영양 결핍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았다. 또,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환자는 일반 병동이나 혈액종양 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보다 입원 당시와 입원 기간 모두에서 영양 결핍이 많았다.

이유민 교수는 “국내 병원에 입원해 있는 소아청소년 환자의 상당수가 입원할 때  뿐만 아니라 입원 기간 중에도 영양 불량상태로 판정됐지만, 영양 지원팀과의 협진은 4%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입원 당시와 입원 기간 중에 영양 불량 위험에 놓인 소아청소년 환자를 선별하고, 다학제 협진을 통해 가능한 빨리 적절한 영양 중재를 시작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후속 연구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기랑 기자  pws21@hanmail.net.co.kr

<저작권자 © 부천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107 1124-1001  |  대표전화 : 010-7385-1001  |  이메일 : webmaster@efocus.co.kr  |  발행·편집인 : 박웅석
사업자등록번호 : 130-46-48017  |  등록번호 : 경기 아 50804  |  등록일 : 2013년 10월 30일  |  발간일 : 2013년 11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웅석
Copyright © 2013 부천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