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스포츠
‘항해의 시대’ 등 VR 경쟁 부문 13편 선정 · · · BIAF2019 국내 최초
박기랑 기자  |  pws21@hanmail.ne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6  09:51: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항해의 시대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9)이 국내 최초 VR 경쟁 부문 13작품을 선정했다. 올해 아카데미 후보 노미네이션 작품인 존 커스 감독의 <항해의 시대>를 비롯해 베니스국제영화제 선정작인 유리&미셸 크라노트 감독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등이 VR 경쟁에 포함됐다. 특히, BIAF2012 개막작 <페이퍼 맨>으로 아카데미 단편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존 커스 감독은 2017년 TV 커미션드 <준>으로 BIAF 우수상을 수상한데 이어, 2년 만에 신작 <항해의 시대>로 BIAF를 찾아왔다.

그 외에도 베니스영화제 선정작 <공각기동대: 버추얼 리얼리티 다이버>와 덱스터스튜디오 유태경 감독의 <조의 영역1, 2> 등이 포함됐다.

   
▲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심사위원은 <어벤져스>, <인크레더블 헐크>, <아이언맨2>,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등을 작업한 마블 스튜디오의 VFX 수석애니메이터이자 슈퍼바이저로 잘 알려진 마이클 코델과 <올드보이>, <아가씨>, <설국열차>, <옥자> 등의 VFX를 맡은 포스크리에이티브파티의 심상종 본부장이 선정됐다. VR 경쟁 부문은 전문가들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최고의 VR 작품 1편을 시상한다.

국내 최초 VR경쟁으로 애니메이션 미래를 선도하는 BIAF2019는 오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박기랑 기자  pws21@hanmail.net.co.kr

<저작권자 © 부천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107 1124-1001  |  대표전화 : 010-7385-1001  |  이메일 : webmaster@efocus.co.kr  |  발행·편집인 : 박웅석
사업자등록번호 : 130-46-48017  |  등록번호 : 경기 아 50804  |  등록일 : 2013년 10월 30일  |  발간일 : 2013년 11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웅석
Copyright © 2013 부천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