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BiFan2015
개막작 ‘문워커스’ · · · 45개국 235편 상영오연서‧권율 홍보대사 위촉 … BiFan 공식기자회견 개최
박웅석 기자  |  webmaster@e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6.16  23:48: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개막작 '문워커스'.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영빈, 이하 BiFan) 개막작으로 프랑스 안투완 바르두-자퀘트 감독의 ‘문워커스’가 선정됐다. 폐막작은 김휘 감독의 ‘퇴마: 무녀굴’이 상영된다.

BiFan 사무국은 16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2015 BiFan 공식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김영빈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강성규 수석 프로그래머, 유지선 프로그래머, 이상호 프로그래머, 남종석 NAFF 전문위원이 참석해 올해 영화제의 전반적인 개요를 소개하고 프로그램을 최초 공개했다.

   
▲ BiFan 사무국은 16일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영화제를 소개했다<왼쪽부터 : 남종석 전문위원, 강성규 프로그래머, 김영빈 집행위원장, 유지선 프로그래머, 이상호 프로그래머>.
김영빈 집행위원장은 “19회 BiFan은 ‘장르영화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지향한다”며 “세계 45개국 235편의 창의적인 장르영화들로 ‘영화로 행복한 도시 부천’을 실천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또 “특히 올해는 역대 가장 많은 64편의 ‘월드프리미어‘(전 세계 최초 공개) 영화들이 포진돼 있다”며 “영화 뿐 만 아니라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리며 영화와 영화인, 관객 모두 즐길 수 있는 영화제를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상영 작품은 대중성과 작품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국가의 대표적인 장르영화들로 이뤄졌다. 특히 올해는 한국 인디장르영화(K-Indie Genre)의 허브로서 BiFan의 역할을 공표하며 ‘임달화 회고전’ 등을 통해 중화권 장르영화 플랫폼으로의 출발을 알렸다.

   
▲ 홍보대사로 위촉된 BiFan Guy 권율, BiFan Lady 오연서, 김영빈 BiFan 집행위원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개막작은 프랑스 안투완 바르두-자퀘트 감독의 ‘문워커스’, 폐막작은 ‘이웃사람(2012)’으로 데뷔한 김휘 감독의 ‘퇴마: 무녀굴’이 각각 선정됐다. 개막작 ‘문워커스’는 과거를 배경으로 오늘날 젊은이들의 꿈을 기발한 영화적 상상력으로 그린 영화다. ‘해리 포터’ 시리즈의 루퍼트 그린트, ‘헬보이’ 시리즈의 론 펄먼의 연기 변신을 볼 수 있다. 폐막작 ‘퇴마: 무녀굴’은 샤머니즘을 바탕으로 한 플롯과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정통 한국공포영화다.

올해 8회를 맞아, 아시아 장르영화 산업의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이하 NAFF)는 중국 프로젝트를 집중 조명해 뉴 테크놀로지 관련 포럼 및 13개국 참여자들과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올해의 BiFan 레이디&가이로 오연서, 권율이 참석해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홍보 활동을 시작했다. 오연서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임명되어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좋은 영화 그리고 재미있는 영화가 많은 것 같다. 많은 분들 와서 같이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율은 “단편 독립영화 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독특한 장르영화를 소개하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영광스럽다”며 자신이 출연한 영화 ‘자각몽’을 소개했다. 오연서와 권율은 7월 11일(토) 열리는 사전행사 ‘BiFan, 날아오르다!’ 참여를 시작으로 영화제 기간 열리는 개막식과 폐막식 등 다양한 행사에 함께 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영화제 조직위원장인 김만수 부천시장은 SNS에 “메르스 여파로 7월16일부터 개최될 예정인 Bifan이 걱정이다”며 “메르스 상황이 예측불가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어서 판단이 쉽지 않다”고 말해 메르스 사태가 다음 달까지 이어진다면 정상적인 개최가 어려울 수도 있다. 김영빈 집행위원장은 “행사 자체를 취소하는 일은 없겠지만 규모와 형식을 조정할 여지는 있다”고 말했다.

올해 19회를 맞이하는 한여름의 즐거운 영화 축제 BiFan은 오는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되며, NAFF는 7월 19일부터 22일까지 부천시 소재 고려호텔에서 진행된다.

박웅석 기자  webmaster@efocus.co.kr

<저작권자 © 부천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107 1124-1001  |  대표전화 : 010-7385-1001  |  이메일 : webmaster@efocus.co.kr  |  발행·편집인 : 박웅석
사업자등록번호 : 130-46-48017  |  등록번호 : 경기 아 50804  |  등록일 : 2013년 10월 30일  |  발간일 : 2013년 11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웅석
Copyright © 2013 부천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