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나이 들수록 심해지는 방광 기능 저하 … ‘백세시대의 방광 관리법’은?
나이가 들면 방광은 자연스레 기능이 저하되고, 전립선비대증·과민성방광 등 여러 배뇨 관련 질환이 발생하면서 일상에서 큰 불편을 겪어 삶의 질이 떨어진다. 문제는 노화뿐 아니라 뇌졸중·파킨슨병 등 기저질환이나 잘못된 배뇨 습관으로 방광 기능이 더 빠르고
부천포커스   2022-06-27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서서히 조여 오는 실명 위협 ‘녹내장’, 조기 발견·치료 중요
녹내장은 서서히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시야가 좁아지는 질환이다. 시야 손상이 주변부에서 중심부로 진행되다 보니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다가 중기에서 말기가 되어 중심 시야가 손상되면 시력 저하 증상이 나타나고, 이를 방치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다.녹내
부천포커스   2022-06-20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손가락이 ‘찌릿찌릿’, 나도 혹시 ‘수근관 증후군’?
주부 이 씨(49세, 여)는 오래전부터 엄지와 검지, 중지의 저림을 느꼈지만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런데 최근 찌릿찌릿한 느낌이 잦아지고 물건을 들다가 자주 떨어트렸다. 특히 야간에 심한 통증 때문에 잠에서 깨는 등 증상이 심해져 병원에서 검사받았다
부천포커스   2022-06-16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조현병’, 꾸준한 약물 복용과 적극적인 활동으로 극복해야
조현병은 과거에 ‘정신분열병’으로 불리던 정신질환이다. 질환명으로 인한 사회적 편견을 줄이고자, ‘현악기 줄이 잘 조율되지 않았을 때처럼 혼란스러운 상태’라는 의미의 ‘조현병’으로 2011년에 변경됐다. 하지만 질환에 대한 사회적 편견은 여전하다. 뉴
부천포커스   2022-06-09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유방암 환자, ‘저분할 방사선치료’로 치료 기간 단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국내 유방암 환자 수는 2016년 17만1992명에서 2020년 23만3998명으로 지속해서 늘고 있다. 유방암은 유전적 요인과 고지방식, 음주, 흡연, 환경 호르몬 등 외부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 최근에는 늦
부천포커스   2022-05-04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유·소아 잘 걸리는 ‘중이염’, 주요 원인과 치료 방법은?
급성 중이염은 면역 기능이 약하고 귀의 해부·생리학적 구조 발달이 미숙한 유·소아에서 잘 생긴다. 한창 언어와 인지 기능이 발달하는 시기에 중이염을 치료 없이 방치하면 난청과 그로 인한 언어 장애, 인지 발달 저하로도 이어질 수 있으므로 조기에 발견하
부천포커스   2022-04-14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젊은데 이유 없이 허리가 아프다면 · · · ‘강직척추염’ 의심
직장인 김 씨(27세, 남)는 최근 둔부에서 통증이 시작돼 서서히 허리와 등 부위로 확대되고 뻣뻣해져 움직이기 어려웠다. 휴식을 취해도 통증이 계속되어 병원을 찾았다가 류마티스 질환 중 하나인 ‘강직척추염’ 진단을 받았다.‘강직척추염’은 척추와 천장관
부천포커스   2022-04-11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우리 아이 ‘자폐스펙트럼장애’, 어떻게 진단할까?
“24개월 아이가 이름을 불러도 반응이 없고, 잘 웃지 않으며, 특정 행동을 반복, 집착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 아이가 자폐스펙트럼장애일까요?” 자폐스펙트럼장애는 증상과 중증도가 다양하고, 시기나 발달 수준, 환경에 따라 증상이 다를 수 있어 진단
부천포커스   2022-03-23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한국인 암 사망원인 4위 ‘위암’, 어떻게 예방하고 치료할까?
위암은 대부분 초기에 무증상이나, 소화불량, 속 쓰림, 상복부 통증, 식욕부진, 체중 감소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진행성 위암은 위장관 출혈이 발생할 수 있으며, 암 발병 위치에 따라 삼킴장애와 구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전이성 위암은 복수에 의한
부천포커스   2022-03-17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임신부 수면 장애 · · · 원인과 치료 방법은?
임신부는 임신 기간에 나타나는 신체적·생리적 변화로 인해 수면 장애를 겪을 수 있다. 임신 초기에는 착상과 임신을 촉진하기 위해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급격한 증가가 일어난다. 이로 인해 졸음의 강도와 횟수가 늘어나 낮잠을 많이 자
부천포커스   2022-03-15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70대 이상 고령층에서 급증하는 ‘뇌전증’ … 고혈압·당뇨처럼 꾸준한 관리가 중요
70세 박 씨는 최근 때때로 멍해지면서 대답을 잘 못 하고, 의미 없는 행동을 반복하는 증상을 보였다. 병원에서 뇌파검사와 뇌 MRI 검사를 한 후, ‘뇌전증’으로 진단됐다. 처음에는 일상생활이 어려울 것을 걱정했지만, 꾸준히 약물치료를 했더니 큰 불
부천포커스   2022-02-17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중년층 갑작스러운 복부·허리 통증, ‘복부대동맥류’ 의심
65세 남성 김 씨는 갑작스럽게 복부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응급실을 찾았다. 복부 CT 검사 결과, 복부대동맥류가 6.5cm까지 부풀어 올랐다가 압력을 못 견디고 파열되어 즉시 응급수술을 받았다.‘복부대동맥류’는 뱃속 가장 굵은 혈관인 ‘복부대동맥’이
부천포커스   2022-02-15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아기 손·발가락 끝이 파랗고, 숨 가쁘다면 ‘선천 심질환’ 의심해야
신생아 1000명 중 8~12명이 ‘선천 심질환’을 갖고 태어난다. 선천 심질환은 태아의 심장에 구조적 문제가 발생해 청색증, 호흡곤란 등 다양한 증상이 발생하는 질환들의 총칭이다. 선천 심질환 환자 80% 이상이 5세 이전에 사망하며, 심각하면 신생
부천포커스   2022-02-10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대사 질환 유발하는 ‘고도 비만’, ‘위 내 풍선 삽입술’로 빠르고 안전하게 관리
비만은 당뇨와 고혈압 등 여러 대사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여 반드시 관리가 필요한 질병이다. 비만 관리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게 되는데, 지난해 신의료기술로 선정돼 안전성과 효과를 인정받은 시술이 있다. 바로 ‘위 내 풍선 삽입술’이다.위 내 풍
박정민 기자   2022-02-08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피부 아래 ‘불룩’ 튀어나온 멍울 … 혹시 ‘암’일까?
환자 장 씨(50대, 남)는 몇 개월 전부터 등 쪽 피부 아래에 불룩 튀어나온 멍울이 만져졌다. 처음에는 작은 구슬 크기만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아기 주먹만큼 커졌다. “혹시 암은 아닐까?” 하는 불안한 마음에 병원을 찾았다가 ‘연부조직종양’ 진단
부천포커스   2022-01-26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중년 여성의 적 ‘갑상샘 기능 장애’, 꾸준한 약물 복용과 검진으로 관리해야
목 앞쪽 나비 모양의 작은 기관인 갑상샘에서 나오는 ‘갑상샘 호르몬’은 우리 몸의 에너지 대사를 촉진하고 열을 발생시켜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갑상샘 호르몬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으면 이유 없는 피로감과 체중 변화 등 다양한 증상이 생기며, 이를
부천포커스   2022-01-13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다리 혈관에 주로 생기는 ‘말초혈관 질환’ 예방법은?
말초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고 염증이 생기면 혈관이 점점 좁아져 근육에 피가 잘 통하지 않으면서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고 조직을 파괴하는 질환을 ‘말초혈관 질환’이라 부른다.말초혈관 질환의 90%는 다리 혈관에서 생긴다. 주로 걷을 때 종아리나 장딴지가
부천포커스   2022-01-11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예방 중요한 ‘뇌혈관질환’ … 위험 요인과 질환 제대로 알아야
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에서 4번째로 많은 사망 원인이다. 대표적으로는 뇌혈관이 막히는 ‘뇌허혈(뇌경색)’과 뇌혈관이 파열되는 ‘뇌출혈’이 있다.뇌혈관질환의 증상은 평소에 느껴보지 못한 심한 두통과 어지러움, 구역과 구토, 한쪽에만 발생하는 마비나 감각
부천포커스   2021-11-18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사물이 휘어져 보이면 위험 … 조기 발견과 치료 중요한 ‘황반변성’
망막은 우리 눈이 사물을 볼 수 있도록 하는 신경조직으로 카메라의 필름과 같은 역할을 한다.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에 이상이 생기면 사물이 흐릿하거나 휘어져 보일 수 있고, 심하면 실명할 수 있다. ‘황반변성’은 실명 3대 원인 질환 중 하나로 최근
부천포커스   2021-11-03
[의사들이 말하는 생활건강] 원인 없이 반복되는 두통과 어지럼, ‘전정편두통’ 일수도
20대 여성 장 씨는 최근 특별히 먹은 것이 없는데도 자주 체하고 두통과 어지럼이 반복돼 신경과를 찾았다. 검사 결과, ‘전정편두통’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전정편두통’은 흔히 ‘편두통성 어지럼’이라고 부르는데,
부천포커스   2021-10-14
 1 | 2 | 3 |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107 1124-1001  |  대표전화 : 010-7385-1001  |  이메일 : webmaster@efocus.co.kr  |  발행·편집인 : 박웅석
사업자등록번호 : 130-46-48017  |  등록번호 : 경기 아 50804  |  등록일 : 2013년 10월 30일  |  발간일 : 2013년 11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웅석
Copyright © 2013 부천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