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기도/도의회/도교육청
경기소방본부, 9월까지 119폭염구급대 276대 운영. 온열질환 발생 대응
박정민 기자  |  pws2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25  07:48: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오는 9월 말까지 얼음조끼 등을 갖춘 119폭염구급대를 운영하는 등 폭염 대비 구급 대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우선 구급차에 얼음조끼와 생리식염수, 정제 소금 등 폭염 대비 물품 9종을 갖춘 폭염 구급대 276대를 운영한다. 또, 예비 출동대인 펌뷸런스(펌프차와 앰뷸런스의 합성어) 260대를 마련해 구급대 응급처치 적재 물품에 준하는 폭염 대응 장비를 비치해 구급차 부재 시 즉각 출동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119신고전화를 받는 119종합상황실 상황 요원을 대상으로 구급지도 의사가 온열질환자 의료상담과 이송지도 등을 수시로 교육해 온열질환자 발생 시 효율적으로 대처하도록 할 방침이다.

폭염 관련 출동 건수와 이송 인원은 매년 증가추세다. 출동 건수는 지난 2020년 84건, 2021년 167건, 2022년 233건으로 증가했고, 이송 인원 역시 2020년 82명, 2021년 148명, 2022년 193명으로 오름세다.

지난해 폭염 출동 건수 233건의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열탈진이 124건(53.2%)으로 절반을 넘어 가장 많았고, 열경련 52건(22.3%), 열사병 32건(13.75), 열실신 24건(10.3%) 등의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52건으로 가장 많았고, 60대(44건), 70대(35건)가 뒤를 이었다. 시간별로는 오후 3시~6시가 77건(33%)으로 가장 많았고, 오후 12시~3시 67건(28.8%), 오후 6시~밤 9시 33건(14.2%)이 발생했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구급대원과 펌퓰런스 대원을 대상으로 온열질환자 임상적 특징과 응급처치 절차, 방법 등에 대한 교육을 마쳤다”라며 “폭염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정민 기자  pws21@hanmail.net

<저작권자 © 부천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터뷰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부천시 원미구 석천로 107 1124-1001  |  대표전화 : 010-7385-1001  |  이메일 : webmaster@efocus.co.kr  |  발행·편집인 : 박웅석
사업자등록번호 : 130-46-48017  |  등록번호 : 경기 아 50804  |  등록일 : 2013년 10월 30일  |  발간일 : 2013년 11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웅석
Copyright © 2013 부천포커스. All rights reserved.